아름답고 웅장하고 신비한 건물! 성자 사랑의 집 운영자| 10/21/2015 |Views 5,787

    월명동 자연성전을 들어서면 연못 오른쪽으로

    웅장하고 아름답고 신비한 건물이 있습니다.

    건물의 이름은 '성자 사랑의 집'으로 정명석 목사가

    이 건물을 짓기 까지의 사연입니다.

    정명석 목사는 이미 오래 전부터 성자께 자연성전 안에

    건물을 세우기 위한 구상을 받기 위해 각종 건축 책을 보면서

    성자 사랑의 집 설계도를 그려 보면서 준비했습니다.
    2010년도부터 기도 하면서 각종 모양을 그려보았습니다.
    그리고 섭리의 건축가들에게도 각종 설계를 아주 멋있게

    그려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들이 그린 것이라 해도 겉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한때는 한 건축가의 설계도를 가지고 정명석 목사도 함께 구상하여

    그 설계대로 하려고 결심하고 건물을 지으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떤 한 회원이 정명석 목사에게

    그 설계도에 대한 모순을 이야기 했고,

    그같이 건물을 지으면 해 뜨는 조산을 가려서

    해가 뜨는 것을 가린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래서 정명석 목사는 다시 기도했습니다.
    그 설계가 멋지다 해도 그 설계대로 하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다시 수차례 도면을 다시 그렸습니다.

    그러다가 최종 구상을 받아서 지금의 성자 사랑의 집을 짓게 된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는 최종 설계를 확정하고 건물 짓다가 또 끝에서 성자께

    아름답고 신비하고 웅장하게 하라는 구상을 받았습니다.
    성자께서는 정명석 목사에게 구상을 보여주셨습니다.
    그래서 정명석 목사는 구상대로 기둥을 변경했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성자사랑의 집 중에서 기둥을 꼭 봐야 된다고 강조하는데

    그만큼 기둥이 멋집니다.

    정명석 목사는 하나님께 건물 구상을 달라고 했지만

    건물에 대해서는 잘 모르니 구상을 받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월명동 앞산 야심작을 만들 때 돌조경에 대해서 잘 몰랐지만,

    하나님께 구상을 받아 5번이나 계속해서 변경하면서

    결국 6번째 완공했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하나님의 구상은 너무나 차원이 높아서

    사람의 생각의 차원으로는 한 번에 그 구상을 다 받을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한 번에 못했다고 해서 결코 포기하지 않고 야심작을 쌓을 때

    계속해서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돌이 무너지면 다시 쌓으면서 완성했습니다.

    그러나 돌조경과 달리 건물은 한번 지으면 지진이 나기 전에는

    무너지지 않고 한번 설계하고 지으면 그냥 둬야 되니

    더욱더 신중을 기했습니다.
    다 지어놓고 후회해도 다 허물고 다시 지을 수 없는 것이 건물입니다.
    그래서 정명석 목사는 밤마다 잠도 못 자가며 기도하면서

    성자사랑의 집을 이렇게 그려도보고 저렇게 그려도 봤지만

    특별하지 않았습니다. 각각 장단점이 있었습니다.
    설계하는 사람들이 일반 건물 설계를 벗어나서 각종으로 특별하게

    설계를 해 와도 역시 장단점이 있었습니다.

    예쁜데 웅장하지 않고 아름다움도 없고 신비하지 않았습니다.
    고로 설계를 완성하고 공사를 시작하고 나서도 계속 변동하면서 지었습니다.
     
    야심작이 6번 이상 설계를 변동시키며 지금과 같은 설계를 받아서 완공하여

    절대 후회하지 않게 완공한 것처럼 정명석 목사는 마지막까지 애간장 타면서

    다 끝나고도 절대 후회하지 않게 해달라고 하면서

    성자 사랑의 집을 어떻게 하면 더 완성할 수 있을지에 대해

    하나님과 성자께 딱 한마디만 더 해달라고 간구했습니다.


    그때 선연히 음성이 들려오기를

    "아름답고 웅장하고 신비하게 구상해라" 였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돌조경 야심작은 아름답고 웅장하게 할 수 있지만

    건물도 같은 원리로 웅장하게 지으려고 하니 바닥 면적이 좁아서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야심작 돌조경을 웅장하게 한 것처럼 자리가 없어도

    기둥을 두 아름 이상으로 크게 하자고 결정 내렸습니다.

    이것이 최종설계였습니다.


    결국 그대로 기둥을 두 아름 이상으로 크게 지었습니다.
    이제 이곳에 헌당 예배를 드리게 되었고 모두가 쓰는 하나님의 건물이 되었습니다.

    월명동의 모든 곳이 그러하듯

    성자 사랑의 집도 이렇듯 하나님 구상대로 만들어졌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건물도, 하나님의 섭리역사도, 그외 모든 것도

    하나님의 구상대로 해야 마음에 들고 성삼위도 만족하시며

    100점으로 받으신다고 하시며 성자 사랑의 집을 자랑스럽게 증거 합니다.

      - 2013년 9월 12일 정명석 목사의 성자 사랑의 집 헌당예배 말씀 中 -

    Write a comment You have 3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