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33-ton Boulder 윤현혜| 1/7/2013 |Views 4,291

    The 33-ton Boulder was at the foot of a mountain which was 300 meters away from the village.

    The story behind this rock is that from the time I was young until I grew up, I went up onto this rock with my brothers and picked and ate wild grapes from the vines which grew from a big tree. 

     

    The 33-ton Boulder was placed at its current location when we brought in the statue of The Holy Son.

     

    Jesus bore the cross at the end of his 33 years and died, but in this time period, [the man-of-mission of the time period] has not died but made the public history for 33 years.

    This is the rock that represents those 33 years.

    - Translation : 최재경

    33톤바위는 마을에서 300미터쯤 떨어진 산기슭에 있었다.

    선생이 어릴 때부터 클 때까지 이 바위에 올라가

    큰 나무에서 뻗어 열린 포도 머루를 형제들과 따 먹었던 사연이 있는 돌이기도 하다.


    33톤바윗돌은 성자 조각상이 들어서면서 현재의 위치에 옮겨 놓게 되었다.
    예수님은 33년 만에 십자가를 지고 돌아가셨고,

    이 시대에는 죽지 않고 공적(公的) 역사를 33년간 했다.

    이 돌은 그 33년을 상징하는 바위다.


    지정한 위치에 33톤바위를 옮겨 놓으려고

    <33톤 바위>를 와이어로 감아 10미터 크레인으로 들고 있었다.

    그때 그 밑에서 7~8명이 돌을 놓기 위해 흙을 부어 쌓아 놓고

    평지로 고르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때 빨리 가 보라는 하늘의 음성을 듣고 급히 쫓아가서

    “모두 다 나와!” 하고 선생이 천둥 번개 치듯 소리를 질렀다.

    이 말을 듣고 모두 황급히 나왔고,

    모두 나온 후에 즉시 <33톤 바위>를 매달아 놓은 와이어가 풀려서

    그 자리로 툭 하고 떨어졌다.

    1초만 늦게 나오라고 말했으면,

    위에서 떨어진 33톤 바위에 깔려서 일하던 사람들 모두  죽었을 것입니다.

    이러한 사연이 있는 <33톤 바위>는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서 절대 생명을 보호해 주신다고 증거하는 바위’이다.

    Write a comment You have 1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