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5일 저녁이 가까워지는 늦은 오후의 월명동 운영자| 1/5/2021 |Views 199

하루를 마무리하는 저녁 무렵 월명동 모습입니다.

며칠 전 하염없이 내리던 눈은, 그대로 쌓여 월명동의 멋진 풍경이 되었습니다.



▲ 운동장에서 바라본 성자사랑의 집 ⓒ 월명동 자연성전 



 ▲ 운동장에서 바라본 야심작 돌조경과 하나님 폭포 ⓒ 월명동 자연성전 



 ▲ 하나님 폭포 ⓒ 월명동 자연성전



 ▲ 성자 사랑의 집과 월명호 ⓒ 월명동 자연성전

 



 ▲ 운동장에서 바라본 성자상과 잔디밭 ⓒ 월명동 자연성전 



정명석 목사님의 말씀입니다.


"전부 다 새롭게 해야 한다."

"새롭게 안 하면 작년하듯 제자리 걸음이다."

"하나님은 점진적인 역사를 하신다. 계속 새롭게 변화하신다."

"하나하나 깊이 새롭게 행하라."


(2021. 1. 3. 주일 말씀 中)



하나님의 생각과 발걸음에 맞추며, 

새롭게 행할 수 있는 우리가 되길 기도합니다.

Write a comment You have 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