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남긴 유산 운영자| 2017-04-18 |조회 555

     유산을 받아서 부자가 되었거나 

     형편이 좋아진 사람들이 있지만, 

     정명석 목사는 조상들에게 받은 유산이 없었습니다. 

     집은 매우 가난해서 먹을 것도 부족했고,

     농사지을 논밭도 적었습니다. 


     정명석 목사의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남긴 유산은

     ‘아무도 찾지 않는 월명동의 초가집 집터 200평’이었습니다. 


     아버지 때, 명당자리를 찾는 사람들이 그 집터를 보고 

     ‘전설의 명당’이라고 하며 고가(高價)에 팔라고 했었지만, 

     팔지 않았습니다. 

     그 전에도 동네 사람이 그곳을 30만 원에 팔라고 했지만, 

     팔지 않았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20대에 깊이 기도하면서

     ‘내 희망의 땅이 어디 있는가?’ 했는데 

     ‘초가집 뒤쪽 땅’을 팠더니 거기서 ‘금과 각종 보물과 청자기’가 

     나오는 꿈을 꿨습니다. 


     그 후에 ‘초가집’을 헐고 개발하려고 땅을 팠을 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월명동을 자연성전으로 개발하면서 

     ‘옛 생가 200평’이 보화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집터 200평’이 <핵>이 되어 집터를 중심해서 땅을 계속 넓혀 

     <하나님의 자연성전>을 만들었고, 세계 청중이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정명석 목사는 계속 기도하면서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서 이미 아시고, 

     월명동에 많은 보물을 창조해 놓으셨다.” 는 감동이 왔고, 

     결국 ‘숨은 보화’를 많이 찾았습니다. 


     ‘숨은 보화’로 <성자바위>, <낙타바위>, <큰바위얼굴바위> 등 

     많은 자연석을 찾았고, <나무>도 찾았습니다. 

     또 <월명동 지역의 형상>이 ‘아름다운 존재물의 형상’이며 

     ‘뜻있는 형상’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월명동은 크게 ‘다섯 골짜기’로 되어 있어서 

     ‘큰 새벽별 형상’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해와 달과 별도 월명동에서 보면 혹시 다른가?’ 하며 

     찾았는데, 결국 찾았습니다. 

     월명동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하늘이 넓게 보이지 않고 

     적당히 한눈에 보였습니다. 

     그 넓은 하늘이 적당하게 보여서 신비했습니다. 

     ‘달’이 산에 닿아서 보이니, 지역상 더 크게 보여 

     코앞에 떠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월명동의 위치는 해발 350~400미터로 시원하고, 

     기후 조건이 좋으며 일반 동네나 도시가 아니고 끝에 있어서 

     단독으로 쓸 수 있어 좋습니다. 


     또한 노령산맥과 차령산맥이 와서 뭉쳐져 있고

     ‘전설의 보화’가 많이 묻힌 곳입니다. 

     확인할수록 참 오묘한 것들이었습니다. 


     또 월명동은 물이 깨끗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선물 ‘약수’가 있어서 먹고 

     병도 나으니 보물입니다.


     이 모든 것을 보니, 정말 <이상세계>로 확인되었습니다.

     

     - 2014년 7월 6일 정명석 목사님의 주일말씀 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