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가 <옛것>을 완전히 버리지 않으면 하나님도, 성자도 못 하십니다. 운영자| 2017-04-24 |조회 847

     정명석 목사가 처음 월명동을 개발하기 시작할 때 

     월명동의 문전옥답인 논밭,

     어렸을 때 감을 따 먹었던 감나무, 앞산 진달래 동산, 

     시골 풍경 등 옛집을 쉽게 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정명석 목사는 고향인 월명동의 그 답답한 환경이 

     그렇게 싫어서 벗어나려고 했지만,

     막상 <옛것>을 싹~ 없애고 새롭게 만들려고 하니 

     아까웠습니다.

     그래서 그곳들은 동그랗게 놔두고 

     다른 곳들만 개발을 했습니다.

     

     전체적인 하나님의 구상이 있는데, 

     자신이 좋아하는 <옛것>을 그대로 놔두고 개발하니,

     하나님의 구상대로 더 이상 아름답고 신비하고 

     웅장하게 만들 수 없었습니다.

      

     아무리 정든 옛 고향 풍경이라도 

     논밭을 싹 밀어 없애 평지가 되게 하고,

     어렸을 때 감을 따 먹으며 정들었던 감나무라도 

     모두 싹 베서 없애고, 옛집을 다 없애고 개발해야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만들어서 ‘육’을 위해, 

     ‘영’을 위해 아름답고 신비하고 웅장하게 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정명석 목사는 하나님의 구상대로 

     새롭게 만들기 위해  월명동의 <옛것>을

     ‘모두 다’ 없애고 길과 운동장을 만들고, 

     샘과 호수, 산길도 만들고, 앞산과 뒷산도 다시 만들고,

     나무도 새로 심고 가꾸어 ‘전체’를 새롭게 변화시켜 

     <하나님의 성전>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랬더니 <옛것>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이와 같이 자기가 좋아하는 ‘옛 생각, 옛 행실, 

     각종 환경’을 버리지 않고서는

     하나님이 계획하신 인생으로 만들지 못하고 

     <천국의 세계>를 만들 수 없습니다.

     

     자기 육신이 세상적으로 좋아서 행하는 것들과, 

     자기의 옛 마음, 옛 행실,

     옛 습관, 옛 버릇을 싹 없애야 하늘나라에 속한 

     하나님의 사람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자기의 <옛것>을 싹 없애지 않고서는

     지구 세상 70억 명이 다 도와준다 해도 

     새롭게 만드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월명동의 논밭, 옛집, 옛길, 옛 환경을 그대로 뒀다면, 

     절대 현재 모습같이 만들 수 없었습니다.

     

     이와 같이 모두 자기가 세상적으로 좋아하며 행하는 

     <옛 마음, 옛 행실>을 버리지 않고 그대로 두고서는 

     천국의 인생으로 만들 수 없습니다.

     자신이 <옛것>을 완전히 버리지 않으면 하나님도, 

     성자도 못 하십니다.

     자기가 ‘자기 책임’으로 <옛것>을 버려야 합니다.

     

     - 2014년 2월 23일 정명석 목사님의 주일말씀 中 -